AD
  • 홍진영.사진=스포츠한국 DB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철파엠' 홍진영이 조승우를 이상형으로 지목했다.

가수 홍진영은 17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홍진영에게 방송에서 미묘한 기류를 보였던 가수 김종국에 관해 물었다. 이에 홍진영은 "(김)종국이 오빠는 누누이 말하지만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라면서 "굉장히 좋아하고 선배로서 존경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진영은 자신의 이상형으로 배우 조승우를 꼽으며 "되게 선하게 생기지 않았느냐. 나는 쌍꺼풀 없는 눈이 좋다"고 이유를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3:46: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