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유천.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정 기자] 그룹 JYJ 멤버 박유천(33)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박유천은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함께 서울 자택 등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박유천이 자신에게 마약을 권유하고 자신이 잠든 사이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박유천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3:30:1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