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정우성,효민, 린.사진=스포츠한국 DB, 린 페이스북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정우성, 효민, 린, 유병재 등.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스타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배우 정우성은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16'이라고 새겨진 도로 사진을 올리며 세월호 5주기를 기억했다.

가수 효민은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 앉지 않는다' 이미지를 올렸다. 가수 린은 "#길가에버려지다 #remember0416"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가수 선우정아는 "정신없이 작업하다 파일명 때문에 휴대폰으로 날짜를 봤더니 마음이 쿵 내려앉는 날짜.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합니다.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라고 적었다.

방송인 유병재는 'REMEMBER 20140416'이라고 새겨진 노란 팔찌 착용 사진과 함께 "우리 모두"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이날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는 당시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는 기억식이 열린다.

  • 사진=유병재 인스타그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06:58:4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