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컬투쇼' 전영미가 성대모사 퍼레이드로 개인기 끝판왕 면모를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개그우먼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전영미가 출연했다.

이날 전영미는 "몇 명의 성대모사를 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정확히 세어보진 않았지만 20명 정도"라면서 "내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면 계속 성대모사를 찾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영미는 배우 전원주, 선우옹녀, 김수미, 가수 심수봉 성대모사를 선보여 방청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심지어 그는 북한 대표 아나운서로 꼽히는 리춘희를 모티브로 했던 영화 속 대사까지 선보이며 성대모사 자판기 같은 면모를 뽐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16:28:0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