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29)이 21시간에 걸친 조사 끝에 귀가했다.

16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한 최종훈은 21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고 17일 오전 6시45분께 나왔다. 그는 빅뱅 출신 승리, 가수 정준영 등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이날 최종훈은 취재진들에 "성실히 조사를 받았다"고 말한 뒤,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죄송하다"고 짧게 답했다. 특히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모 총경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저랑 관계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외에도 '범죄 의혹 무마를 위해 금품을 주었느냐', '불법 촬영물을 다른 카톡방에도 유포했느냐', '생일축하 메시지를 누구한테 받았느냐', '또 다른 청탁도 있었느냐' 등 취재진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그는 더 이상의 대답은 하지 않은 채 황급히 청사를 빠져나갔다.

한편 최종훈은 승리,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또 경찰 유착 의혹도 제기됐다. 문제의 단체대화방에서 지난 2016년 2월 음주운전 적발 이후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해 경찰에 청탁을 했다는 내용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사건이 언론이 보도되지 않은 시점에 최종훈이 한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축하 메시지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일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7:04: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