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윤수정 기자 pic@hankooki.com
그룹 빅뱅 출신 승리, 가수 정준영,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등이 단체 대화방에서 주고받은 메시지가 추가로 공개됐다. 이들은 "XX 같은 한국법, 그래서 사랑한다" 등의 발언으로 국내 사법체계와 공권력을 비하하고 조롱했다.

KBS '뉴스9' 측은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이들이 사업을 하면서 각종 탈법과 불법행위을 저지른 정황이 포착됐다고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정준영, 최종훈 등과 함께 '밀땅포차' 개업을 준비 중이던 지난 2016년 3월, 영업 신고 절차를 알아보기 위해 동업자인 박모씨와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이들은 무대와 조명 등 클럽 장비 설치 여부를 두고 의견을 나눴다.

동업자 박씨가 "(다른 업종으로 신고한 뒤 영업해도) 불법이지만 법으로 제재하기 애매해서 다들 그냥 쉬쉬한다"고 말하자, 승리는 "우리도 별문제 없다는 소리네. 단속 뜨면 돈 좀 찔러주고"라고 답했다. 유흥주점이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탈세를 모의한 정황이 드러난 대목이다.

이에 승리는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 절차를 진행하라고 지시하면서 “XX 같은 한국법 그래서 사랑한다”며 공권력을 조롱했다. 박씨 역시 “XX법이 XX 같은데 애매해서 더 좋더라”며 “법이 애매하니 단속 들어와도 가게 사장들이 소송 바로 걸어버리나 봐”라고 답했다. 또 승리는 "(단속하면) 댄스가 아니고 움직인 거라고 얘기하면 된다"며 단속 행위를 무시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 사진=KBS 캡처
한편 경찰은 승리가 지난 2015년 함께 설립을 준비하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바탕으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를 수사 중이다. 여기에 지난 14일 승리의 해외 도박, 해외 원정 성매매 알선 의혹까지 추가로 제기된 상황이다. 승리는 지난 15일, 16시간에 달하는 경찰 조사를 받고 나온 뒤 오는 25일 예정된 군입대를 연기하고 조사에 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6:40:17   수정시간 : 2019/03/17 16:44: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