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2' 이수정 교수가 정남규 사건을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2'에는 이수정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이수정 교수는 자신이 만난 범죄자들을 언급하며 "내가 봤던 사람 중 가장 이해를 못하겠던 사람이 있다. 2000년 초반 연쇄 살인 사건이 연달아 일었다. 유영철 사건, 정남규 사건, 강호순 사건으로 이어졌는데 그 중 정남규라는 사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수정 교수는 "범행동기를 물었더니 가장 어이없는 범행동기를 내놨다. 유영철보다 많이 죽이는 게 연쇄살인의 목적이었다고 하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일상적인 취미를 물었더니 평소 시간날 때 운동장을 달린다고 답했다. '달리기를 하면 건강해지겠다'고 말하니, '경찰이 쫓아오면 빨리 도망가야해서 체력단련을 한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수정 교수는 "답변이 전혀 사회적이지 않았다. 아무리 연쇄살인마라도 면담이 유리하게 작용하길 바란다. 양심의 가책이 없어도 가책을 느낀 척을 하곤 하는데 정남규는 사회적 이미지를 전혀 생각하지 않더라"며 "눈빛도 달랐다. 대화를 하다보니 등골이 오싹했다. 사이코패스로 분류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9:52:4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