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조선
'프로바이오틱스 먹이' 프리바이오틱스가 주목받고 있다.

TV조선 '내몸 플러스'는 최근 '장 건강 지킴이'라 불리는 프리바이오틱스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대장암을 이겨냈다는 한 여성은 건강을 되찾은 비결 중 하나로 프리바이오틱스를 꼽으며 "운동 후 마무리로 먹는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요구르트와 프리바이오틱스를 섞어 먹거나 반건조 고구마 위에 프리바이오틱스를 뿌려 먹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장내 미생물의 생육이나 활성을 촉진한다. 한 교수는 "프로바이오틱스는 우리 몸에 들어와 유익한 영양을 주는 세균의 총칭을 말하며,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익한 세균의 먹이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설사, 변비, 민감성장증후군 뿐 아니라 비만, 당뇨, 지방간 등의 완화에 도움이 된다. 다만 과다 섭취시 가스 증가, 복부팽만,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시중에 판매되는 분말 형태로 쉽게 섭취 가능하다. 이 외에 김치, 바나나, 치즈, 야쿠르트, 된장 등 프리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가 풍부한 발효음식을 통해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7:55: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