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버닝썬 게이트를 집중 조명한다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말미에서는 버닝썬 게이트를 다룬 차주 방송이 예고됐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버닝썬 게이트와 승리, 쏟아지는 정보 속 숨은 본질이 따로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에서 발생한 폭행사건의 최초 폭행자는 VIP로 알려져 있다. 제보자는 "승리보다 XX를 조사해야 한다. 아주 나쁜 놈이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사건이 일어난 이후 약 3개월간 취재에 들어갔다. 버닝썬 전 직원은 "경찰에 사건이 접수된 적도 없다"고 말했다.

눈길을 끈 이름은 바로 몽키뮤지엄. 버닝썬의 실질적 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관계자들은 "몽키뮤지엄 사단이 버닝썬의 주인들이다"라고 답했다. 몽키뮤지엄은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힙합 라운지로 과거 승리가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피해자 김상교씨, YG엔터테인먼트 사옥도 찾았다.

버닝썬 게이트를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오는 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7:27: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