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하나 인스타그램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외야수 이용규의 아내이자 배우 유하나가 악성 댓글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선다.

유하나는 16일 자신의 SNS에 "저는 지금 임신 5개월 차입니다. 뱃속 아이와 일곱 살인 아이가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욕을 먹을 이유가 없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지나친 욕설과 공격적인 이야기들은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라며 강경 대응의 뜻을 전했다.

앞서 이날 이용규가 소속 구단인 한화이글스에 트레이드를 요청한 사실이 알려지며 일부 야구 팬들의 불만을 샀다.

이용규는 지난 15일 대전 SK전이 끝난 뒤 구단에 트레이드를 요청했지만, 팀은 트레이드 요구에 응하지 않고 이용규를 육성군 행을 통보했다. 한화이글스 측은 "내부 논의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후속조치를 결정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하나와 이용규는 2011년 12월 결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7:03: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