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이수정 교수가 연쇄살인마 정남규를 떠올렸다.

16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2'에는 이수정 교수가 등장해 범죄자들의 심리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이수정 교수는 자신이 만난 범죄자들을 이야기하며 "내가 봤던 사람 중 가장 이해를 못하겠던 사람이 있다"며 "연쇄살인이 2000년 초반에 연달아 있었다. 유영철 사건, 정남규 사건, 강호순 사건으로 이어졌는데 그 중 정남규라는 사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정남규라는 사람은 사회적인 이미지를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전혀 사회화되지 않은 답변을 한다. 눈빛도 달랐다. 지금도 기억이 난다. 정남규랑 대화를 하다보니 등골이 오싹해졌다. 굉장히 일관된 목표가 있는데 사회화 된 것이 아닌 잔인한 모습이었다"고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0:49: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