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유재환이 박명수 매니저로 종종 오해받는다고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환은 "한때 (박)명수형 가방을 많이 들고 다녔다. 그 안에 이것저것 챙겨드리는 게 방송에 나오니까 진짜 매니저인줄 아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씨와는 크루처럼 한다. 저 혼자 한다. 매니저는 제가 개인적으로 고용해서 한다. 옛날에 노홍철 형처럼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00:20: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