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공현주 인스타그램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배우 공현주(35)가 결혼식을 올린다.

16일 공현주는 서울 모처에서 한 살 연상의 비연예인 금융업 종사자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결혼식은 예비신랑이 비연예인인 만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공현주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달 1일 공현주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에 공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심스럽게 결혼 소식을 알리게 되었는데요. 진심으로 기뻐해 주시고 축복해주시는 말 한마디에 너무나 큰 위로와 감동을 받았습니다. 따뜻하게 바라봐주시고 세심하게 마음 써주시는 분들 정말 너무 감사해요"라고 감사 인사를 남긴 바 있다.

한편 공현주는 2003년 드라마 '올인'으로 데뷔, 이후 드라마 '혼자가 아니야' '아내의 반란' '웨딩' '바보 엄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호텔킹' '순정에 반하다' '사랑은 방울방울'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 사진=공현주 인스타그램
  • 사진=공현주 인스타그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10:04: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