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스포츠한국 DB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피의자 신분으로 오늘(16일) 경찰 조사를 받는다.

16일 경찰은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종훈을 이날 오전 10시 소환해 조사한다.

최종훈은 잠든 여성의 사진을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와 정준영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올리는 등 불법 촬영물(몰카)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 밖에도 그는 음주운전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과 유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6 09:15:3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