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스페인 하숙' 배정남이 차승원의 음식 솜씨에 감탄했다.

1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에서는 산티아고 순례길 작은 마을에서 하숙집 영업에 돌입한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승원은 손님들이 먹을 깍두기를 담그기로 결정했다. 요리 보조 배정남은 "이거 하나에 이렇게 오래 걸린다"며 더딘 속도로 마늘을 깠다.

이어 차승원은 제육볶음밥을 만들었고, 배정남에게 간을 봐달라 부탁했다. 배정남은 "진짜 맛있다. 지금 바로 밥 먹자"며 "마늘 깐 보람 있다"고 감탄했다.

유해진 역시 "오랜만에 차승원이 해주는 거 먹는다. 진짜 맛있다"며 "여기서 살 쪄서 갈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22:30: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