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이 경찰 조사서 "총경급 간부와 연락했다"고 말을 바꿨다.

15일 방송된 SBS '8 뉴스'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에 대해 다뤘다.

성매매 알선 혐의로 조사를 받은 유인석은 14일 오후 12시 50분께 경찰에 기습 출석해 15일 오전 중 귀가했다.

앞서 경찰과 유착 관계를 맺고 있다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되자 유인석은 '8뉴스' 측을 직접 만나 "대화 내용은 어린 친구들의 과시욕 때문에 부풀려진 내용,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하지만 이날 경찰 조사에서 유인석은 "총경급 간부와 연락했다"며 말을 바꿨다.

유인석은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그리고 XX 다른 사람들이랑 엮이지 않게 관리 잘해줘', '남자애 하나 붙여줘. XX받들 수 있는 애로, 영어 못 하는 애로' '위대한 개츠비 영화를 우리가 만드는 거야' '우리가 아는 여자는ㄷ그날 다 불러 보자'라고 말하는 등 성매매 알선에도 주요한 역할을 했다.

유인석과 만난 김종원 기자는 "본인에게 제기된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면서 "동남아 쪽의 재벌들과 밀접한 관계라고 했다. 단체방에서도 권력관계 최정점에 유 씨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과 어디까지 고리 역할을 했는지 파헤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21:06:0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