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6' 국악인 김우정이 '작야'를 열창했다.

15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6'에는 마마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체부 장관상을 받은 국안 심청이의 정체는 김우정으로 밝혀졌다. 김우정은 자작곡 '작야'를 열창했다.

박미선은 "노래를 듣다가 울 뻔 했다"며 감격한 심경을 드러냈고, 홍윤화 역시 "그냥 실력자가 아니다. 초 실력자"라며 극찬했다.

무대를 마친 김우정은 "중앙대학교에 재학 중인 25세 젊은 소리꾼"이라고 소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20:57:1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