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이 길옥윤을 회상했다.

15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길옥윤 형제에 대해 전하는 정한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한용의 어머니 김석원씨는 당시 세들어살던 길옥윤과 가족들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길옥윤 형제에 대해 어머니는 "말을 해도 다정하게 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정한용은 길옥윤의 동생 최치갑을 언급하며 "저는 치갑이형이 길옥윤 선생님한테 맞은 걸 본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치갑 형이 음악을 하고 싶다고 했다. 길옥윤 선생도 서울대 치대생이었는데 작곡가로 활동했다"며 "길옥윤 선생님이 '나는 비록 전공을 못 살렸지만 너라도 전공을 살려야 할 거 아니냐"며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20:21: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