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가로채!널'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배우 이병헌의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가로채!널'의 '막강해짐(gym)' 코너에는 배우 김영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이병헌과의 친분을 언급하며 "이병헌이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들어왔더라. 드라마 '바람의 아들'에서 합을 맞췄는데 (이)병헌이가 죽는 연기를 너무 잘해서 눈물이 막 흘렀다"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이병헌의 어머니가 김장도 보내주실 정도"라며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또한, 과거 탤런트협회장으로 지냈던 김영철은 "회비로 힘든 시절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운영비만 매달 수백만 원이었다. 그때 병헌이에게 전화를 걸어 '너 돈도 많이 버니까 회원들 위해 1억만 내라'고 농담을 했는데, 한 3일쯤 지나니 병헌이가 5천 만원을 기부하겠다고 전화를 걸어왔다"면서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고맙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7:09: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