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씨엔블루이종현 사진=스포츠한국DB
씨엔블루 팬들이 이종현의 퇴출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디시인사이드 CNBLUE 갤러리는 15일 "이종현은 CNBLUE의 멤버 한 사람으로서 가수이자 공인으로서 본분을 망각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CNBLUE와 FNC엔터테인먼트의 브랜드 가치와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많은 의혹에도 불구하고 이종현은 대중과 팬에게 진심 어린 사죄와 반성은커녕 어떠한 말도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종현의 위법 사실은 경찰 수사로 인해 시비가 밝혀지겠지만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더불어 팬덤 대다수 구성원이 여성인 상황에서 이종현의 활동을 수용하고 소비할 수 없다. 또한 이종현이 잔류할 경우 CNBLUE가 받을 타격과 다른 멤버들의 이미지 실추 역시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은 "저희 CNBLUE 갤러리는 2019년 3월 15일부로 멤버 이종현의 활동 중단이 아닌 퇴출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 '8 뉴스'는 이종현이 정준영과 단체 대화방, 1:1 개인 대화방에서 불법으로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O 같은 X들로", "형이 안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 ㅋㅋㅋ" 등의 발언으로 충격을 안겼다.

이후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용준형, 최종훈 등과 달리 연예계 은퇴 여부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이 가운데 이종현은 자신의 SNS 게시글을 모두 삭제하고 소속사의 입을 빌린 사과로 비난 여론을 키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5:24:13   수정시간 : 2019/03/15 18:19: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