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승리·정준영.사진=윤수정 기자 pic@hankooki.com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경찰이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이 밤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지난 14일 승리와 정준영은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를 방문했다.

두 사람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다짐을 가지고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하지만 이날 승리는 경찰의 휴대전화 제출 요청에 불응했으며, 정준영은 2주 전 교체한 새 휴대전화를 제출했다고 조선일보는 15일 전했다.

특히 정준영은 지난 2016년 불법 촬영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경찰이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하자 "고장이 났다"면서 제출하지 않은 전례가 있다. 당시 정준영은 증거불충분 등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다.

15일 오전 밤샘 조사 뒤 승리는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라며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취재진에게 "조사에서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고, 이른바 '황금폰'도 있는 그대로 제출했다"며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편 승리는 2015년 12월 당시, 함께 클럽 '버닝썬' 설립을 준비 중이던 유리홀딩스 유 모 전 대표 등과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등을 통해 성관계 모습이 담긴 불법 촬영물(몰카)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들 대부분은 자신이 촬영되고 있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09:53:30   수정시간 : 2019/03/15 15:52:5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