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가수 승리가 성매매 알선은 물론 해외 원정 도박을 했다는 의혹까지 나왔다.

14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사업가 A 씨와의 카카오톡 대화를 통해 성매매를 알선하는 내용을 주고받았다.

승리는 A씨에게 “어떤 여성 스타일이 괜찮으냐” “몇 명 정도 생각하고 있느냐” “개런티는 어느 정도 생각하느냐”라는 구체적인 말들로 의혹에 불씨를 지폈다.

특히 해외 원정 도박을 예상하게 만드는 내용도 주고 받았다. 라스베이거스에서 2억원 정도의 돈을 땄다는 것. 처벌을 피하기 위해 "세이브뱅크에 묻어둔다. 오로지 라스베이거스에서만 쓴다"는 노하우(?)를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승리는 같은날 서울지방경찰철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했다.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23:13:4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