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이현승이 워킹맘의 고충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러시아인 며느리 고미호,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 초보 엄마 이현승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이현승은 "막상 집에 오니까 24시간 내내 애를 봐야 하더라"라며 복직에 대한 고민도 전했다.

특히 남편에 대해서도 "사이가 좋다가도 이 얘기로 싸운다. 힘들게 쌓아온 커리어라 임신 전에는 내 캐리어가 깨질까 걱정이 컸다"면서 "막상 아이를 낳고 보니까 아이가 걱정이다. 복직은 해야 하는데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22:24: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