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리홀딩스의 대표 유인석이 화제인 가운데, 아내이자 배우인 박한별이 곤욕을 당하고 있다.

앞서 박한별의 한 측근은 버닝썬과 관련된 사태가 벌어지자 한 매체를 통해 "남편이 연루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 중이어서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면서 "드라마에 피해를 줄 수 없어서 최대한 내색을 하지 않고 연기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에게도 미안해하고 있다. 본인 심정은 오죽하겠느냐. 많이 힘들 것이다. 사실 박한별이 무슨 죄가 있느냐. 옆에서 지켜보면서도 정말 안타깝다. 오랜만에 작품으로 복귀했는데, 남편 사건으로 구설에 올라 욕을 다 먹고 있다. 박한별 씨에게만은 돌을 던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박한별의 소속사는 "박한별 씨의 남편이 승리 씨와 사업파트너인 것은 맞다"고 인정했지만 "남편분이 일반인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까진 알 수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20:24:40   수정시간 : 2019/03/14 20:24: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