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코인법률방'에 출연한 걸그룹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3일 방송된 KBS joy ‘코인법률방’에서는 의뢰인 2명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한 걸그룹 멤버들은 "3년 간 행사 약 500개에 갔으나, 정산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룹 활동기간 숙소와 식비, 교통비 등 기본적인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이에 고승우 변호사는 "걸그룹 활동 후 정산을 받지 못했다면 소속사에 전속계약 무효를 주장할 수 있다"며 "손배배상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모자이크 처리된 걸그룹을 공개해야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8:54: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