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2TV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측이 음주운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진은 18일 "해당 장면의 본래 의도는 소영이 대륙을 우연히 발견해 말동무를 해줬으며, 만취 상태가 되어버린 그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집까지 데려다 준 것이었다. 내용 흐름 상 소영이 대륙을 집에 데려다 줘 두 남녀가 다시 만나게 된다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모르고 있지 않기에 대본 상 음주 관련 장면을 최소화 했으며 소영이 술을 마시는 장면 또한 넣지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해당 장면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에 충분히 공감한다.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는 드라마로서 향후에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며, 더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17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김도란(유이)과 이혼 후 혼자 술을 마시는 왕대륙(이장우)과 이를 목격하고 술자리에 동석한 장소영(고나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과정에서 장소영이 술집에서 일행과 헤어지려던 중 왕대륙을 발견했으며 그와 동석해 술잔을 받은 점, 술을 마시는 장면이 직접적으로 그려지지는 않았지만 장소영이 직접 운전해 왕대륙을 집까지 데려다준 장면 등이 음주운전을 연상케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하 '하나뿐인 내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나뿐인 내편' 방송에 대해 공식 답변 드립니다.

해당 장면의 본래 의도는 소영이 대륙을 우연히 발견해 말동무를 해주었으며, 만취 상태가 되어버린 그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집까지 데려다 준 것이었습니다.

내용 흐름 상 소영이 대륙을 집에 데려다 주어 두 남녀가 다시 만나게 된다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였고, 최근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모르고 있지 않기에 대본 상 음주 관련 장면을 최소화 했으며 소영이 술을 마시는 장면 또한 넣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해당 장면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시청자분들의 의견에 충분히 공감합니다. 시청자분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로서 향후에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며, 더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8 16:25:0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