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채널A
패션 디자이너 김영세(64)가 동성 성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박은정)는 지난달 29일 김영세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한 것으로 18일 전해졌다.

김영세는 지난해 8월 운전기사 면접을 보기 위해 자신의 집에 방문한 30대 남성 A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김영세 디자이너로 추정되는 남성이 "손을 잡아달라" "어깨동무를 해달라"며 요청하고, 상대방 남성은 이를 거절하는 음성이 담겼다.

A씨는 같은해 9월 김영세를 경찰에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달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피해자 진술에 신빙성이 있으며 당시 상황이 녹음된 음성 파일에 조작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김영세에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김영세가 '가까이 와서 손만 한 번 잡아달라'고 말했다. 이후 손을 허벅지에 올리고 '나체를 보여달라' 등의 발언을 했다"며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영세는 "녹취록은 조작"이라며 "거리를 두고 얘기했다. 신체접촉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으며 가까이 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영세는 1980년대 윤시내, 전영록, 조용필 등 유명가수의 의상을 담당하며 이름을 알린 국내 1세대 패션디자이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8 14:44:36   수정시간 : 2019/02/18 14:53: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