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BS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의 신고은이 해인의 대리모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14일 방송된 '강남스캔들'에서는 모태웅(김광민)으로부터 은소담(해인)의 이야기를 듣는 소유(신고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모태웅은 "아기를 낳은 건 맞는데 은별이를 낳았다는 건 아니다. 계속 의심하고 궁금해하니까 얘기하긴 하는데 소담이 너무 야단치지 말아라. 걔도 피해자다"라고 감쌌다.

멘탈이 붕괴된 소유는 소담을 찾아가 사실관계에 대해 물었고, 소담은 "대리모 했다. 최 대표가 대리모 구한다는 말 듣고 내가 하겠다고 했다. 엄마가 수술을 못 받으면 죽는다는데 어떡하냐"고 되물어 안타까움을 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9:20: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