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박나래의 인자한 미소가 안방극장까지 웃음바다로 만든다.

15일 방송되는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은 박나래의 요절복통 템플스테이 적응기가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를 명중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쉴 틈 없이 바쁘게 살아왔던 박나래가 속세의 삶을 잠깐 떠나 템플스테이를 하며 힐링타임은 물론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러나 절 곳곳에서 마주치는 외국인 때문에 혼돈에 빠지는가 하면 맛깔나는 사찰 음식에 숨겨뒀던 욕망이 다시 꿈틀대 버라이어티한 템플스테이를 선보였다고.

이 가운데 본격적인 참선에 돌입한 박나래의 모습이 그려진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 모여앉아 이날 하루를 되돌아보던 박나래는 “항상 얼굴에 인자한 미소를 지어야 한다”는 스님의 말에 관세음보살상에 버금가는 미소를 짓는다.

게슴츠레한 눈빛에 한껏 올라간 입꼬리까지 어딘가 모르게 웃기면서도 묘하게 인자한 그녀의 표정은 함께 있던 체험자들을 빵 터트리는 것은 물론 스님의 박수까지 불러일으켰다고. 특히 스님은 박나래의 표정에 대만족한 듯 “완전 관세음보살상같다”며 극찬까지 남겼다고 해 그녀의 성공적인(?) 템플스테이 체험기를 예감케 하고 있다.

방송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9:03: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