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가 마지막 행선지인 국포 3호점 해변 포차를 오픈하며 긴 여정의 마무리에 들어간다.

13일 방송되는 '국경없는 포차' 13회에서는 ‘휘게’의 나라 덴마크에서 ‘국포 2호점’을 마무리하는 장면과 프랑스 노르망디 해변가에 자리한 ‘국포 3호점’ 해변 포차의 영업을 시작하는 장면이 방송을 탄다.

국포 2호점이 자리잡게 될 곳은 프랑스 도빌 해변으로, 동화 속에서 나올 법한 주택들이 즐비하고 끝없이 펼쳐진 바다와 해 질 녘이면 환상적인 노을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도빌에 도착한 크루들은 해변을 품은 포차를 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가슴이 뻥 뚫릴 것 같은 푸른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장관은 오늘 방송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늘 방송에서는 국포 2호점의 마지막 밤을 장식하게 될 엄청난 게스트들이 포차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첫 번째 방문할 게스트는 믿을 수 없는 가창력을 가진 핫셀럽으로 ‘국포 2호점’에서 매우 근접한 곳에 살고 있다고 해 특별히 초청됐으며, 한국을 방문했던 특별한 경험을 털어 놔 신세경을 소름돋게 할 전망. 또 다른 게스트는 한국에서도 유명한 핫셀럽이 포차를 찾게 돼 박중훈을 놀라게 한다. 박중훈은 라디오 진행을 하면서 이 셀럽들의 노래를 많이 소개했다고 밝히며 ‘성공한 덕후’로서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국경없는 포차'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3 23:00:1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