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승현 / 사진=KBS 캡처
'살림남2' 김승현의 딸 수빈 양이 가족들을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포 본가를 찾은 김승현 작은아버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작은 아버지는 예고 입학을 희망하는 중학생 딸이 최근 대학에 들어간 수빈 양과 김승현으로부터 조언을 들었으면 하는 마음에 김포 본가를 방문했다. 특히 작은 아버지는 늦둥이 딸과 나이차이가 전혀 느껴지지 않을 만큼 화목한 부녀 사이를 과시해 김승현 가족들의 부러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에 김승현 딸 수빈 양은 "저기는 같이 살았지만 아빠는 나랑 같이 안 살았잖아"라며 냉정한 반응을 보였다. 이후 수빈 양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친척들이) 화목한 모습을 보니까 저희 가족들이 부러워하는 것 같더라. 근데 오히려 제가 부러운 입장이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3 21:43: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