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 투병 사실을 밝혔다. 최근 최준희는 유튜브 계정을 만들고 자신에 대해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라고 소개한다.

특히 영상에서 최준희는 “지난 두 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병에 걸렸기 때문이다. 루프스라는 자가 면역질환으로 두 달간 병원에 입원해 힘든 시간을 보내다가 조금 나아져서 퇴원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았다. 다리에 물이 차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라며 “체중이 1~2주만에 10㎏이 늘었다. 피부에 홍반이 올라오고 각질이 일어나서 다 뜯어진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줬다.

한편, 최준희가 고백한 루프스병이란 자가항체와 면역복합체에 의해 인체의 장기, 조직, 세포가 손상을 받는 병이다. 주로 가임기 여성 등 젊은 나이에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라틴어로 루프스는 ‘늑대’라는 뜻인데, 피부의 염증이 늑대에게 물린 것과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낭창’으로 번역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는 10만 명 중 14명 정도가 걸리는 희귀질환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4:11:07   수정시간 : 2019/02/12 16:31: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