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아침마당' 강은철이 자신의 대표곡 '삼포로 가는 길'과 관련된 비화를 밝혔다.

12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가수 강은철이 출연했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 이승연 아나운서가 자리를 빛냈다.

이날 강은철은 "'삼포로 가는 길'을 원래 부르지 않으려고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전형적인 포크 쪽 음악들을 해왔는데 소속사 사장님이 이 노래를 불러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그래서 내가 우리나라 전통가요라 어렵다고 했더니 그래도 불러보라더라. 전통가요식으로 부르니 두 소절만 듣고 나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전통가요식이 아닌 제 스타일대로) 컨트리 포크 스타일로 불렀는데 들어가서 딱 한 번 부르고 음반으로 나왔던 노래"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09:00: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