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9 그래미 어워즈 시상자로 나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 센터에서 열린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61st GRAMMY Awards)’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날 베스트 알앤비 앨범 (Best R&B Album)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후보자 소개에 앞서 “한국에서 자라오면서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서는 것을 꿈꾸어 왔었다. 이 꿈을 이루게 해준 우리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오겠다”고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한 소감을 직접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싱어송라이터인 H.E.R.를 수상자로 호명하며 트로피를 전달했다.

시상을 마친 방탄소년단은 소속사를 통해 “여러 차례 방송에서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고 싶다고 말해왔는데, 실제로 이 자리에 서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오늘 그 꿈을 이루었다”며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게 돼 무척 영광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어 기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말 꿈 같은 순간이었다. 잊을 수 없는 선물을 준 아미(ARMY)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 전 세계에서 생방송으로 지켜봐 주신 많은 분들과 시상식에 초대해 주신 그래미 어워즈에도 감사 인사 드린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또한 이날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도 참석해 큰 관심을 모았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블랙 수트 차림으로 포토월에 서서 특유의 활력 넘치는 모습과 예의 바른 매너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레드카펫 행사 중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그래미 어워드에 오는 것이 소원이었다. 드디어 꿈을 이뤘다"고 밝혔다.

새 앨범 작업에 대해서도 "팬들에 바치는 앨범"이라고 언급을 잊지 않았다.

싱어송라이터이자 세계적인 아티스트 알리샤 키스가 호스트를 맡은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총 84개 부문을 시상했다. 역대 그래미 수상자인 알레시아 카라, 존 메이어, 메간 트레이너 등이 방탄소년단과 함께 시상자로 참석했으며, 다이아나 로스, 레이디 가가, 제니퍼 로페즈, 마일리 사이러스, 숀 멘더스, 카디비, 카밀라 카베요 등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각각 수상했고, 이번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해 미국 3대 음악상 시상식에 초대되는 초유의 기록을 세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6:42:5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