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박보검이 스포츠한국과 만났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당신은 이별을 해요. 나는 사랑을 할 겁니다. 당신의 이별이 이기는지 내 사랑이 이기는지 내기해요.”

매몰차게 손을 놓아버리는 연인을 향해 이런 말을 하는 남자가 있다. 반지까지 빼고 이별을 결심한 연인에게 “그래도 당신은 단 하나의 사랑”이라고 순정을 고백하는 남자. 그는 도대체 어떤 남자이길래 이리도 앳된 얼굴로 성숙한 사랑을 이야기할 수 있었던 걸까.

지난 24일 종영한 tvN ‘남자친구’는 재벌가 차수현(송혜교)가 평범하지만 맑은 청년 김진혁(박보검)을 만나 벌어지는 일을 그린 감성 멜로 드라마다. 배우 송혜교의 결혼 후 복귀작, 박보검의 첫 정통 멜로로 제작 단계부터 업계 안팎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작품. 최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박보검은 첫 멜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소감부터 작품에 대한 애정까지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사랑하는 법을 배운 작품이었어요. 진혁인 사랑 앞에서 열정적이고 솔직했잖아요. 일단 본인 스스로를 사랑하니까 상대방도 사랑할 줄 알았던 것 같아요. 사실 물질적인 걸로만 따지면 차수현이 가진 게 훨씬 많아요. 그럼에도 진혁이가 더 많이 주는 관계였던 것 같아요. 마음이 부자인 사람, 그래서 사랑을 나눌 수 있는 사람, 그런 점이 멋져보였고 배우고 싶었어요. 저는 연애할 때 표현은 솔직하게 하는 편인데 진혁이보다는 상대의 마음을 더 신경쓰고, 상대가 어떻게 생각할지 고민하는 것 같아요. 진혁이처럼 사랑한다고 막 말하는 편은 아니거든요. 하지만 진짜 사랑한다면 때로는 그런 면도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출연을 결심하기까지 박보검에겐 쉽지 않은 선택일 수도 있었다. 그간 시도해본 적 없는 현대극 멜로, 심지어 상대역은 소문난 절친인 배우 송중기의 아내 송혜교다. 때문에 두 사람이 함께 서있는 그림조차 상상이 안 된다는 우려 섞인 시선도 제법 있었고 재벌가 자제와 평범한 청년의 사랑도 흔히 봐온 멜로물에서 성별만 바꿨을 뿐, 신선할 것 없는 설정이었다. 이같은 소재의 한계나 시나리오상 허점을 뒤로 하고 ‘남자친구’가 사랑받은 건 오로지 배우들의 힘이 컸다. 자칫 유치할 수 있는 대사도 송혜교, 박보검의 폭넓은 감정 연기로 생생하게 반짝였다.

“물론 송혜교 선배님이 친한 형의 아내이지만, 드라마 내용이 형수님과의 로맨스가 아니니까요. 하하. (송혜교) 선배님은 차수현 그 자체였어요. 대본에 적힌 활자 이상으로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서 저도 흠뻑 빠질 수 있었어요. 특히 영상 통화하는 장면에서는 실제로 설렘을 느꼈어요. 촬영하는 날이 달라서 각자 핸드폰 속 자기 얼굴 보면서 촬영했는데 나중에 편집본을 보니까 진짜 현실 연애 같더라고요.”

박보검이 연기한 김진혁은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평범한 청춘으로, 차수현과 쿠바에서의 운명적인 첫 만남 이후 사랑에 빠지는 인물이다. 박보검은 특유의 청량한 매력 위로 서서히 감정의 진폭을 넓혀가며 열연을 펼쳤다. 특히 진정한 사랑을 찾고 소년에서 남자가 돼가는 김진혁 캐릭터를 잔잔하지만 힘 있게 그려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제대로 된 로맨스, 심지어 현대극에서는 처음이라 여러모로 도전이었고 지금도 아쉬움이 없진 않아요. 하지만 매순간 정말 최선을 다했어요. 현대극이라 더 재미있는 부분도 있었고요. 이번엔 회사 대표님과 사원의 러브스토리였으니까 다음엔 또래 배우랑 티격태격하면서 사랑을 키워가는 역할도 흥미로울 것 같아요.”
  • 사진=tvN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01 09:21:02   수정시간 : 2019/02/01 09:36: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