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독립원정대의 하루, 살이’ 2부 ‘임시정부를 구하라!’에서 윤봉길 의사와 김구 선생의 독립에 대한 의지와 희생이 조명된다.

14일 밤 방송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MBC 스페셜 '독립원정대의 하루, 살이’ 2부에서는 박찬호, 김동완, 강한나의 ‘찬호팀’과 김수로, 공찬의 ‘수로팀’이 윤봉길 의사와 백범 김구 선생의 발자취를 쫓아가는 여정이 그려진다.

윤봉길 의사와의 특별한 교감을 가진 박찬호는 백범 김구 선생과 윤봉길 의사가 만나 홍커우 거사를 계획했던 찻집 앞에서 출연자들을 당황케 했다고 하는데, 방송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한편, 김수로와 공찬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든 김구 선생의 한마디가 무엇인지 그 가슴 뭉클한 이야기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독립원정대가 해외독립운동가 후손을 한국에 초대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같이가치’ 프레젝트도 방송을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박찬호는 “윤봉길 의사가 어디서 어떤 일을 했느냐가 아니라 윤봉길 의사가 했던 일이 어떤 것들을 변화시켰는지 알았을 때가 자랑스러웠고, 사람이 목숨을 걸고 희생한다는 것이 이런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독립원정대의 하루, 살이’를 통해 느낀 윤봉길 의사의 정신을 전했다.

윤봉길 의사와 김구 선생의 독립에 대한 의지와 희생을 엿볼 수 있는 MBC 스페셜 ‘독립원정대의 하루, 살이 - 2부 임시정부를 구하라!’는 이날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23:11: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