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신현준의 한 마디가 박중훈, 장동건, 원빈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 박중훈과 신현준이 출연한다. ‘29년 절친’이기도 한 두 사람이 최초로 예능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해 끈끈한 호흡을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두 사람은 등장부터 티격태격한 ‘톰과 제리’ 같은 모습으로 거침없는 폭로전을 펼쳤다. MC들이 데뷔 34년 차인 박중훈에게 “영화계 인맥부자로 소문났다. 수많은 후배들이 따르는 이유가 뭔가”라고 묻자, 박중훈은 “밥을 잘 산다. 지갑 내는 게 빠르다”라고 자신 있게 대답했다.

이때 신현준은 “우리나라에 더치페이 문화를 정착시킨 사람이 박중훈이다. 먼저 더치페이로 빠르게 낸다”라고 라며 박중훈을 공격했다. 이에 박중훈은 당황하지 않고 “후배들을 하도 사줘서 우리 애들 등록금도 못 낸 적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MC들이 박중훈에게 “장동건, 현빈, 주진모 등 후배 중에 가장 무서운 후배가 누구냐”고 묻자, “나는 안성기 선배님도 안 무섭고, 아무도 안 무서운데 신현준만 무섭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회식 당시 신현준이 박중훈에게 계속 반말을 하며 장난을 치자, 참다 못한 박중훈이 크게 화를 냈다는 것.

하지만 박중훈은 "돌아온 신현준의 대답에 장동건과 원빈이 박장대소하며 웃었고, 박중훈은 더 이상 화를 낼 수 없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중훈을 당황하게 만든 신현준의 한 마디는 14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4:45: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