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찬열이 드디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 연출 안길호)에서는 1년 전 그라나다행 기차 안에서 의문의 권총 소리와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진 세주(찬열)가 실종됐을 당시 모습 그대로 가족들 앞에 나타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마지막 퀘스트를 마친 진우(현빈)의 행방이 묘연해진 상황에서 세주가 등장했다. 이에 그가 어떻게 돌아오게 된 것인지, 1년간 어디에 있었는지 등 종영을 단 한 주 앞두고 궁금증이 증폭됐다.

  • 사진=tvN
찬열은 이번 작품에서 겁먹은 눈빛과 더듬거리는 말투, 공포에 떠는 표정 연기 등으로 캐릭터가 갖고 있는 '너드미'를 제대로 소화했다. 시청자들을 궁금하게 만드는 예측 불가 전개의 키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연기자로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4화는 평균 10.0%, 최고 11.1%(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0:44: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