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무원 기숙학원의 일과가 방송됐다.

13일 방송된 KBS 2TV ‘다큐멘터리 3일’에서는 ‘봄을 기다리며 - 공무원 기숙학원 72시간’ 편이 전파를 탔다.

이들이 이곳으로 온 까닭은 무엇일까. 서울에서 차로 4시간 거리에 있는 경북 안동의 한 기숙학원. 산 중턱에 위치한 공무원 기숙학원에는 공무원이 되겠다는 일념 하나로 전국에서 모인 청춘들이 있다. 모두 같은 유니폼을 입고 정해진 시간표에 맞춰 공부하는 학생들은 저마다의 사연을 품고 이곳에 모였다.

생애 처음으로 부모님과 떨어져 기숙학원에 입소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바둑기사의 꿈을 접고 학원의 일을 도우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 칠전팔기 마지막이라는 마음으로 경찰 공무원을 준비하는 학생. 그들은 그들의 청춘을 더 큰 꿈을 이루기 위해 잠시 유예하기로 했다.

이 학원에는 학생들의 면학 분위기를 조성하고 유지하기 위한 독특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 학원에서는 휴대전화를 소지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이성간 교제는 물론 대화 및 동석도 금지되어 있다. 음주나 게임 역시 금지 대상이다. 이른바 4무 정책. 학생들은 엄격한 규제에도 불구하고 제발로 입소하여 오로지 공부에만 매진하고 있다. 그들은 속세로부터 스스로를 유배시켰다.

그뿐만이 아니다. 새벽 6시 30분, 사감 선생님의 아침 점호와 함께 하루를 시작하는 학생들은 하루 10시간 이상 강의를 듣거나 전용 자습실에서 공부한다. 자습실 책상 곳곳에 붙어있는 포스트잇들은 의지가 약해질 때마다 스스로를 채찍질해왔던 노력의 흔적이다. 밤 11시 40분 취침 점호 후에도, 기숙사 안에 위치한 자습실에는 하루의 공부를 마무리하려는 학생들의 방문이 이어진다. 합격의 그 날에 한 발 더 가까워지기 위한 청춘들의 열정은 밤에도 잠들지 않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23:54:39   수정시간 : 2019/01/14 00:05: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