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SBS '미운우리새끼'의 변요한이 무명 시절을 돌아봤다.

13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에서는 배정남의 집을 찾은 변요한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신애라는 "어느날 딸이 나에게 편지를 줬다. 나도 기억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오늘 내가 입양된지 14년째 되는 날'이라고 하더라"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내가 입양이 안됐다면 어떻게 크고 있을지 모른다. 기적이라고 하더라. 아이들 앞에서 펑펑 울었다. 너무 감동스러웠다"고 말했다.

한편, 차인표 신애라 부부는 과거 예진 예은 양인 두딸을 입양하는 따뜻한 마음을 보여준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22:20:53   수정시간 : 2019/01/13 23:38: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