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한보름이 현빈에 살인누명을 씌웠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선 고유라(한보름)가 유진우(현빈)에게 살인누명을 씌우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고유라는 경찰서에 술을 마치고 찾아갔고, 경찰에 "유진우가 자기 입으로 그랬다. 형석이를 죽였다고"라며 "너무 화가 나서 목을 졸랐는데 갑자기 죽어버렸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그때만 해도 저희는 부부였는데, 그이는 아팠고 못 들은 척 묻었다”고 거짓말을 덧붙였다.

경찰은 고유라의 거짓 진술을 믿었고, 유진우는 경찰에 쫓기는 상황을 맞아 위기감이 고조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22:05: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