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양대창 회식 현장이 공개됐다.

12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지난해 연말 시상식 직후 양대창 회식을 즐기는 스태프들과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은이는 "우리가 진짜 회식을 한 번 못했다. 우리 스태프들 너무 고맙고 내년엔 더 열심히 하자"고 말했다. 박성광도 "여기 있는 모든 분들이 제겐 특별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된 회식. 이영자는 "깔끔하게 한 입에 쏙 넣어야 한다"며 양곱창 먹방을 선보였다. 임송 매니저는 제작진에 "이건 정말 내 입맛이었다. 역시 클라스가 달랐다. 맛이 최고였다"며 극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23:46:19   수정시간 : 2019/01/13 00:12: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