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연인 한혜진을 위한 폭풍 외조 릴레이를 펼쳤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라디오 DJ로 변신한 한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현무는 라디오를 진행하는 한혜진을 위해 직접 응원의 문자를 보냈다. 문자 내용은 "혹시 제가 보낸 거 갔나요? 감기 때문에 목 나오지 않을 텐데 힘내요, 달디"였다. 이어 전현무가 보낸 꽃바구니도 도착했다. 스튜디오에 있던 박나래는 "외조의 왕"이라며 감탄했다.

전현문의 폭풍 외조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라디오 진행 도중 전현무는 문자를 보내며 한혜진을 웃음 짓게 했다. 한혜진은 "(전현무가) 어제오늘 문자를 10개째 보내고 있다"며 "과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 있던 박나래 역시 "소름 끼친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00:35: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