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걸그룹 걸스데이 소진이 소속사를 떠날 예정이다.

11일 오후 소진의 소속사 드림티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소진은 2019년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년 나머지 멤버인 유라, 민아, 혜리 또한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 제기된 걸스데이 해체설은 부인했다. 소속사는 "걸스데이 그룹 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 그룹 활동은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진은 2010년 걸스데이 EP 앨범 'Girl`s Day Party #1'로 데뷔해 수많은 히트곡으로 주목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4:49: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