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남자친구’ 차수현(송혜교 분)가 극중 전 시아버지의 기일이 아닌 현재 사랑하는 사람인 김진혁(박보검 분) 가족과의 저녁 식사를 택하며 두 사람의 사이를 더욱 굳건히 했다.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12회에서는 차수현과 김진혁 두 사람의 사이를 견제하는 모습들이 그려졌다. 하지만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마음을 재확인했고 의지했지만 다시 한번 위기가 찾아왔다. 김화진(차화연 분)이 정우석(장승조 분) 아버지 기일에 차수현을 부른 것. 공교롭게도 같은 날 저녁, 김진혁의 부모님이 차수현을 저녁 식사에 초대한 상태였다.

송혜교는 담담한 얼굴로 쿠션을 바르며 고민에 빠지기도 하고, 침대 위 검은 정장을 보며 갈등하는 모습을 보이며 복잡한 심경을 내비쳤다. 결국 시아버지의 기일에 가지 않고 김진혁의 집을 찾아오는 모습이 그려졌고, 이 모습을 본 김진혁은 “큰일 났다. 당신한테서 출구가 없다. 당신한테서 헤어 나올 방법이 없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드라마가 계속되면서 화제가 된 송혜교의 립 컬러를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그녀의 피부 표현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2회 방송에서 노출된 제품은 설화수의 ‘퍼펙팅 쿠션’이다. 고급스러우면서도 티 없이 깨끗한 커버와 메이크업이 지속되는 동안 오래도록 촉촉하게 유지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4:45: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