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고주원이 화제다. 사진=한국아이닷컴DB
배우 고주원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고주원은 1981년생으로 올해 39세다. 남다른 비주얼로 서강대 재학 시절 ‘서강대 원빈’으로 불렸으며 고교 시절 성적이 인문계 상위 1%였다고 밝힌 바 있다.

2003년 '때려'를 시작으로 '토지' '소문난 칠공주' '최고다 이순신' '산부인과' '파랑새는 있다' '전설의 마녀' '달려라 장미'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열연했다.

한편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는 고주원이 처음으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00:09:31   수정시간 : 2019/01/11 00:11: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