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VAST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배우 정유안(20)이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0일 정유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측은 복수매체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인정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정유안이 최근 한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에 신고한 여성은 정유안이 술에 취해 자신에게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주장했다.

정유안은 올해 상반기에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 어린 성모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드라마에서 하차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정유안이 운영 중인 SNS는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한편 정유안은 2015년 CF 모델로 데뷔해 이후 그는 영화 '밀정' '신과함께-인과 연', 드라마 '7일의 왕비' '이리와 안아줘'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0 10:29: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