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싱어송라이터 맹유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싱어송라이터 맹유나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소속사 JH엔터테인먼트는 "맹유나가 지난해 12월 26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며 "연말이고 경황이 없어 알리지도 못하고 가까운 지인끼리 조촐한 장례를 치렀다"고 밝혔다. 향년 29세.

소속사 측은 "오는 6월 낼 정규 3집을 준비 중이었고, 최근 모 대학 실용음악과 교수로 초빙돼 의욕을 보였다"며 "음악 창작에 대한 스트레스 외에는 특별한 지병도 없었는데 믿어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맹유나는 2007년 일본에서 드라마 OST '봄의 왈츠'로 데뷔, 지난해 4월까지 '파라다이스' '고양이마호' 등 정규앨범 2장, 싱글음반 8장을 내며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08 10:17: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