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AP 연합뉴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이 제76회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라미 말렉은 6일 오후 5시(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비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남우주연상 수상 직후 라미 말렉은 "심장이 터질 것 같다. 이 상을 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영화를 촬영하며 많은 가족을 얻었다. 이런 음악을 남겨준 퀸의 브라이언 메이, 로저 텔러, 존 디콘에게 감사하다"라며 "프레디 머큐리에게도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설적인 록밴드 퀸과 프레디 머큐리의 이야기를 담은 음악 영화다.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에 이어 남우주연상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2관왕에 올랐다. 국내에서 96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퀸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07 16:45:5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