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도경수라는 배우를 처음 알게 된 건 조인성 주연의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장재열의 또 다른 자아 한강우 역을 맡은 그가 뛰어가는 장면이었다. 당대 최고 인기 그룹 엑소의 멤버 디오가 아닌 신인 배우 도경수로서 그를 처음 인지했던 순간이었다.

'저렇게 맑은 눈을 가진 신인 배우는 대체 어디서 혜성처럼 등장했을까'하고 궁금해 하던 사이 금새 궁금증은 풀렸다. 그 뒤로 도경수가 엑소의 무대에 등장해 춤추는 모습도 여러 차례 접했지만 첫 대면의 '맑은 눈을 가진 신인 배우'의 이미지는 쉽게 가시질 않았다.

엑소는 이후로도 승승장구했고 도경수는 가수와 배우의 영역을 조화롭게 오갔고 영화 ‘카트’의 반항기 넘치는 고등학생 태영, ‘순정’의 순박한 시골소년 범실, ‘형’의 시각장애를 가진 전직 유도선수 두영, ‘7호실’의 비밀을 숨긴 알바생 태정, '신과 함께' 1, 2편의 원동연 일병 등을 통해 배우로서 한 계단씩 차분히 오르며 성장해 갔다.

그리고 지난해 가을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으로 10대 소녀부터 중장년층까지 큰 사랑을 받더니 12월 초성수기에 원톱 주연 영화 '스윙키즈'(감독 강형철)를 내놓으며 겨울 관객에게 웃음과 눈물을 동시에 안겨주고 있다.

도경수는 '스윙키즈'에서 1951년 한국전쟁 당시 거제포로수용소의 북한 포로로 지내던 중 우연히 보게 된 탭댄스에 반해 미군 측이 만든 탭댄스 팀에 들어가게 되는 로기수(도경수)를 연기했다. 이념 대립이 극에 달한 시대지만 자다가도 탭댄스 리듬의 환청을 들으며 몸짓으로 동작을 펼칠 정도로 춤을 향한 열망으로 들끓는 로기수는 세상 때가 하나도 묻지 않은 순진 무구해 보이는 외모로 어떻게 저런 강렬한 눈빛 연기를 펼쳐낼까 늘 궁금해지는 배우 도경수와 몇몇 지점에서 꽤 닮아 있는 캐릭터다.

▶▶인터뷰①에 이어 계속

- 엑소로 데뷔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가수가 되고 싶었나, 배우가 되고 싶었나.

▲ 어릴 때부터 노래를 좋아하기도 했고 남을 흉내내는 것도 좋아했다. '가수를 해야겠다' '배우를 해야겠다'라고 특별히 생각하기 보다 이 쪽 일을 해보고 싶었다. 결정적으로 내게 먼저 기회가 온 건 가수여서 가수로 데뷔했고 너무 좋은 경험이었다. 우연히 영화 '카트'의 시나리오가 들어와서 남경수 이사님이 저에게 제안 하셨다. 항상 연기도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는데 수월하게 동의하면서 연기도 데뷔하게 됐다.

- '카트'로 데뷔해 '괜찮아, 사랑이야'와 '순정'을 거쳐 '신과함께'까지 책임감과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

▲ 저는 현장에 있는 것 자체가 부담보다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 하고자 하는 연기에서 쾌감 얻는 게 많다. 사람 도경수에게서는 느끼지 못하는 감정을 어떤 캐릭터로서 느끼는 것 같다. 그런 감정을 느낄 때 큰 괘감을 얻는다. 가수로서는 무대에서 청중들의 눈을 볼 때 굉장히 행복한 기분을 얻는다. 가수로서 또 연기자로서 행복을 찾으려 노력하고 있다.

- 연기할 때 얻은 최초의 쾌감은 언제인가.

▲ '괜찮아 사랑이야'의 16화를 찍을 때였는데 조인성 형이 한강우를 보내며 이별하는 장면이었다. 저는 이렇게 표현하고 싶다. 제 무의식 안에 검은 동그라미들이 있고, 그 동그라미 안에 수많은 띠가 묶여 있는데 그 장면을 찍을 때 인성이 형 눈을 보고 연기하면서 뭉클이라는 감정을 가위로 싹둑 자르는 것 같은 느낌을 처음 느껴봤다. 그 때 연기하면서 행복하다는 감정을 처음 느꼈고 그런 행복감으로 계속 연기를 해오고 있다.

- '스윙키즈'에서도 그랬고 대부분 작품에서 눈빛 연기가 살아있다. 도경수의 눈빛을 보고 있으면 관객 입장에서 정신이 맑아지는 느낌이 든다고 할까.

▲ 제가 믿고 있는 것 중 하나가 정신적으로 제가 건강하다면 제 눈빛도 달라진다는 점이다. 그래서 평소 스트레스를 받으면 나만 손해라고 생각한다. 어릴 때부터 고민을 많이 안 가지려 했고 고민이 생기면 바로 단순화시킨다. 스트레스들을 담아두지 않고 금방 잊는 스타일이다. 연기를 떠나 평소 건강하려고 훈련과 노력을 많이 한다. 그런 평소 태도에서 좋은 점들이 나오는 게 아닐까.

- 신체와 정신의 건강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나.

▲ 사색을 하기도 하고 느끼기도 한다. 노희경 작가님과 조인성 형을 통해 배웠다. 평소 마음 훈련을 많이 한다.

- 노래, 춤, 연기 못하는 게 없이 완벽해 보이지만 스스로는 어떤 목마름 같은 게 있다면.

▲ 가수로서는 작곡을 해보고 싶다. 또 연기적인 면에서는 작품을 통해 아직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 연기를 할 때 가장 중요시 하는 원칙이 있다면.

▲ 작품을 보실 때 도경수가 아니라 로기수가 하는 것처럼 보시길 바란다. 저도 다른 작품들을 볼 때 마찬가지다. 그 작품의 캐릭터로서 보일 때 가장 좋은 배우라 생각한다. 그런 생각을 하며 열심히 노력한다.

- 군인이나 유도 선수 역에 이번 로기수 역까지 헤어스타일이 대부분 아주 짧은 스포츠형 헤어다. 아쉬움을 드러내는 팬들이 종종 있더라.

▲ 캐릭터를 위해 당연히 짧은 헤어스타일을 해야만 했다. 팬들 입장에선 안좋아하는 분들도 계실 수 있는데 가수로서 보여드려야 하는 것은 무대에서 퍼포먼스와 노래를 정확히 보여드리는게 가장 큰 선물일 것 같다. 외양적인 것보다 그런 것을 더 중점에 둔다.

- 평소 인터넷 댓글들을 찾아보는 편인가.

▲ 인터넷을 거의 잘 안 본다. 팬들의 피드백을 잘 못본다. 주위에서 '머리 자르지마'하는 소리도 듣기는 했는데 '순정'때 이후 짧은 헤어스타일을 유지해 왔다. 긴 머리는 불편하고 적응이 안된다. 패션에도 별 관심이 없다.

- 엑소 멤버들과 서로 연기에 대한 조언들을 나누는 편인가.

▲ 멤버들과는 조언보다 응원을 나누는 편이다. 서로 간식차도 선물해주고 현장에 응원을 가곤 한다. 다들 작품 경험이 있어서 연기한다는 게 얼마나 힘든일인지 알기에 서로 열심히 응원해준다. 제가 한창 촬영 때 애가 머리도 빡빡 밀고 탭슈즈 신고 왔다갔다 하니 궁금해 했다.

- 음악적 영역에서는 멤버끼리 의논을 많이 하겠다.

▲ 물론이다. 저희가 작곡을 직접 하지는 않으니 외국의 작곡가 분들이 작곡해 준 곡들을 타이틀로 해서 가니까 퍼포먼스와 가사에 대해 의논을 많이 한다.

- 평소 즐기는 취미가 있나.

▲ 요리를 즐겨 하고 먹는 것도 좋아한다. 찌개 종류나 생선조림도 만들어 먹는다.

- 다른 사람들의 영화도 즐겨보는 편인가.

▲ '카우보이의 노래', '킬링 디어', '더 랍스터'가 최근 본 영화들이다. '퍼스트맨'과 '보헤미안 랩소디'도 봤다. 종종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는 편이다. 친한 선배들께 추천을 받기도 한다.

- 10년, 20년 뒤에는 어떤 배우가 돼 있을까.

▲ 미래에 대한 특별한 기대감보다 자연스럽게 제가 노력한 만큼 결과가 있을거라 생각한다. 제가 연기할 수 있는 그날까지 연기하고 싶은 게 꿈이다. 제 작품들이 제가 나이 들어서 봤을 때도 신나고 즐겁게 볼 수 있으면 좋겠다. 한 작품씩 해나갈 때마다 제게 터닝 포인트인 것 같다. 도전을 할 수 있는 한 계속 도전하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07 07:02:40   수정시간 : 2019/01/07 19:04:2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